정씨(鄭氏) 득성(得姓)의 유래(由來)

신라 유리(儒理)왕〔3대 임금〕9년〔漢나라 연호로 건무(建武) 임진(壬辰)년(서기 32년)〕봄에 진한(辰韓)의 6부의 이름을 고쳐 그 부족장(部族長)에게 각각 李氏, 崔氏, 孫氏, 鄭氏, 裵氏, 薛氏라는 성씨를 하사(下賜)하였다.

진한의 제4 자산진지부(觜山珍支部)의 부족장은 지백호(智伯虎)라는 사람이었는데 처음에 화산(花山)이라는 고장에 내려와 자리 잡았으므로 여기가 진지부(珍支部)의 본 고장이 되었으며, 나중에 지백호에게 鄭氏의 성이 하사되었다.〔고려 태조때 6부를 개칭(改稱)하였는데 그 본명(本名)을 통선부(通仙部)라고 한 부촌(部村)은 지금의 부동(府東)에 있는 시파촌(柴巴村) 등이다.〕

대개 영남(嶺南)의 정씨가 그 성씨를 갖게된  처음의 사적(事蹟)이 이와 같다는 글이 동경지(東京誌)에 실려있고 경자보(庚子譜)에 보입(補入)하였다.

상고하여 보건대 진한시(辰韓時)에 하늘로부터 여섯 사람의 큰 인물이 내려와서 6부의 마을을 하나씩 맡아서 그 추장(酋長)이 되었다고 한다.

그 하나는 알천(閼川) 양산부(楊山部)란 마을인데, 그 추장은 알평(謁平)이며, 처음에 표암봉(瓢岩峯)에 내려왔다.

그 두 번째는 돌산고허부(突山高墟部)란 마을인데 그 추장은 소벌도리(蘇伐都利)이며, 처음에 형산(兄山)에 내려왔다.

그 세 번째는 무산(茂山) 대수부(大樹部)란 마을인데 그 추장은 구례마(具禮馬)이며, 처음에 니산(尼山)에 내려왔다.

그 네 번째는 자산진지부(觜山珍支部)란 마을인데 그 추장은 지백호(智伯虎)이며, 처음에 화산(花山)에 내려왔다.

그 다섯 번째는 금산가리부(金山加利部)란 마을인데 그 추장은 지타(祗沱)이며, 처음에 명활산(明活山)에 내려왔다.

그 여섯 번째 명활산고야부(明活山高耶部)란 마을인데 그 추장은 호진(虎珍)이며, 처음에 금강산(金剛山)에 내려왔다.

한(漢)나라 선제(宣帝) 임금때 연호(年號)로 오봉(五鳳) 원년(元年) 갑자(甲子) 진지부장(珍支部長) 지백호(智伯虎)를 비롯하여 양산고허(楊山高墟)부장(部長) 등 5부장(部長)이 함께 신라시조 박혁거세를 옹립하여 왕위에 오르게 하였으므로 6부장은 모두 개국공신(開國功臣)이 되었으며, 유리왕(儒理王) 9년(壬辰年) 그 부촌(部村)의 명칭을 바꾸어 각각 성씨를 하사(下賜)하였는데 그 본래는 진지부(珍支部)의 족장(族長)이었던 지백호(智伯虎)에게도 정씨성(鄭氏姓)을 하사(下賜)하였으며, 낙랑후(樂浪候)라는 벼슬에 봉하였다.〔동사(東史)에서 빼왔으며 신증(新增)함.〕